파나소닉 Photo&TalK
 
비바람 부는 어느 날 밤, 인체조각에 대해 생각해보기 목록
글쓴이 : 하록선장 등록일 : 2020-02-24 22:14:18 조회수 : 954 추천수 : 1
안녕하세요 회원님들,
코로나가 극성인 이 시절, 별 탈 없이 버티고 계신지요.
저는 뭐, 아직은 괜찮습니다.



예전에 아주가끔 작가와 작업 이야기를 여기다가 한 적이 있었는데요,
요즘 인체조각을 하다보니 이런 저런 생각들이 많아지더군요.
아주아주 짧게 써보자면, 이와 같습니다.



한 작가의 작업을 순전히 형태적 관점에서만 바라보는 것은 정말 바보같은 일입니다.
형태 안에 숨어있는 이야기, 즉 작가가 보여주려는 세상을 알지못하면, 그 작가와 작업을 이해하는 건 불가능하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오늘 그 의미없는 분류를 해봤습니다.
제 작업이 어디에 존재하는지, 또는 어떻게 보이는지 알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형태 안에 숨은 이야기도 모른 채 다만 작업의 형태만으로 모든 걸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요, 사실은...
오늘 비도 오고 바람도 불어서 기분 내키는대로 주절대봤습니다.
이런 날엔 술이나 한잔 하면서 작업 이야기하는 거지요 뭐. ㅎㅎㅎ



약 3시간동안 생각한 끝에 내린 오늘의 결론 :

내 조각작업은 아직도 무미건조하고 덜 매력적이다.
내 조각작업은 해부학적으로 불완전하고 표면질감도 밋밋하다.
나는 지금보다 더 은유적이고 몽환적인 조각을 만들고 싶다.
그러니 더 많이 만들자...



Canon | Canon EOS 1000D | 2011-08-25 19:19:43
Program Normal | Multi-Segment | Auto WB | 1/60s | F4.0 | 0.00 EV | ISO-400 | 27.00mm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Christian Pontus Andersson (스웨덴, 1977) 해부학적이고 나른한 형태, 부드러운 표면, 파스텔톤의 채색, 키치와 아르누보를 넘나드는 동성애에 대한 이야기


Christophe Charbonnel (프랑스, 1967) 해부학적이고 강건한 형태, 거친 표면 , 무거운 흑백, 신화속 영웅에 대한 이야기, 월트디즈니 만화가 출신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2019-01-10 16:52:14
Manual | Centre Weighted Average | Auto WB | 1/160s | F6.3 | 0.00 EV | ISO-800 | 65.00mm | Flash not fired; Compulsory flash mode

Coderch & Malavia (스페인, 1959 1970) 해부학적이고 리드미컬한 형태, 부드러운 표면, 무채색, 무용수와 투우사 등 스페인에 대한 이야기


Daniel Gamelas (포르투갈, ?} 해부학적이고 투박한 형태, 거친 표면, 신화속 반인반수에 대한 이야기


Eirik Arnesen (노르웨이, 1990) 해부학적이고 사실적인 형태, 형태왜곡을 중시하지만 작업은 여전히 고전적임, 촘촘한 터치, 무채색, 보통 사람들의 몸에 대한 이야기


Eric van Straaten (네덜란드, 1969) 만화적인 3d 조각 (캐스팅작업을 잘 못해서 뒤늦게 3디로 전환했다고), 부드러운 표면, 가볍고 만화적인 채색, 존경하는 작가는 한스벨머, 소녀와 동물에 대한 이야기


Grzegorz Gwiazda (폴란드, 1984) 해부학적이고 극적인 형태, 로댕의 조각을 연상시키는 역동적인 포즈, 거친 표면, 실험적인 채색, 현대인에 대한 매우 은유적인 이야기


Masao Kinoshita (일본, 1971) 해부학적이고 만화적이며 고전적인 형태, 부드러운 표면, 가볍고 만화적인 채색, 보디빌딩과 종교와 신화를 연상시키는 반인반수에 대한 이야기


Xooang Choi (한국, 1975) 해부학적이고 사실적인 형태, 매우 부드러운 혹은 매우 거친 표면, 섬세한 채색, 슬픈 사람들의 초현실적인 이야기

Panasonic | DC-GX7MK3 | 2020-02-10 10:25:12
Manual | Multi-Segment | Auto WB | 1/125s | F2.5 | 0.00 EV | ISO-320 | 43.00mm | 35mm equiv 86mm | Flash not fired; Compulsory flash mode

그리고 Vishnoir (한국, 1977). 그냥, 더 열심히 살아야겠지요.



아, 제 블로그엔 작가별로 조금 더 많은 작업사진들을 올려봤습니다.
관심있으시면 한번쯤 둘러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http://blog.naver.com/vishnublanc/221821814387


★ 하록선장님의 팝코 앨범 ★
https://photo.popco.net/14163
추천 1
팝코넷은 회원여러분들이 가꾸어 가는 공간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는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멋진 코멘트 부탁드려요.
상대방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등 부적절한 코멘트의 경우 운영진의 판단하에 삭제될 수 있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

소셜 로그인 남겨주신 의견은 팝코넷회원 분들에게 큰 보탬과 힘이 됩니다. 새로고침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신고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5048 자유게시판   파나소닉 gh5s 1년 실사용 리뷰영상 제작해보았습니다 :) 4  고민비디오 2020-03-19 1 771
5047 자유게시판   기묘한 세상, 제발 꿈이길. 2  하록선장 2020-03-18 0 645
5046 자유게시판   파나동 처음 인사드립니다. s1 24-105 8  콘서트N 2020-03-16 2 898
5045 자유게시판   파나소닉 jpg 색감이 좋습니다. 4  lifenstory 2020-03-16 0 1136
5044 자유게시판   벙커 프로젝트 - 첫번째 리허설 2  하록선장 2020-03-14 2 544
5043 자유게시판   부착형 미니 윈드스크린 그리고 G9와 GH5의 내장마이크 3  mogal 2020-03-12 0 807
5042 자유게시판   S Pro 70-200mm F2.8 포커스 브리딩 , 파포컬 테스트 5  Limit 2020-03-11 0 1225
5041 자유게시판   G9 구입 간단 후기 8  mogal 2020-03-10 0 1576
5040 자유게시판   고화소바디 선택을 고민하다가... 2  Limit 2020-03-05 2 1158
5039 자유게시판   이글까지만 올리고 ...... 10  스카라무슈 2020-03-04 9 1758
5038 자유게시판   이만희의 박근혜 시계, 통했군요 8  스카라무슈 2020-03-04 12 2134
5037 자유게시판   김치국물 원샷 드링킹하면서 고민중입니다 10  하록선장 2020-03-03 3 925
5036 자유게시판   "중국인 입국금지"는 전세계에서 한국만 못하고 있다??? 팩트체크 23  스카라무슈 2020-03-03 6 1960
5035 자유게시판   파나소닉은 이제 마포에 소홀해진 듯 하네요 4  mogal 2020-02-26 0 1687
5034 자유게시판   코로나19 방역상황, 어떻게 봐야할까요?  스카라무슈 2020-02-24 5 625
자유게시판   비바람 부는 어느 날 밤, 인체조각에 대해 생각해보기 10  하록선장 2020-02-24 1 954
5032 자유게시판   건강 조심들 하세요 28  스카라무슈 2020-02-23 3 1093
5031 자유게시판   후지로 넘어가려 하는데 렌즈가 없네요 ㅠㅠ 4  밀렝 2020-02-22 0 755
5030 자유게시판   2019년 겨울학기 끝... 마지막 작업 끝.  하록선장 2020-02-20 3 485
5029 자유게시판   폰카발전이 무섭네요 18  KimiRaikkonen 2020-02-17 0 1928
5028 자유게시판   혹시 g95필요하신분은 지금 구매하면 짐벌증정 합니다.  박정우_눈먼냥이 2020-02-17 1 1059
5027 자유게시판   사물인식af 헛점을 찾았습니다 3  아립 2020-02-09 1 1026
5026 자유게시판   약국엔 없고 편의점엔 있는 것 3  RTS3 T* 2020-02-08 2 973
5025 자유게시판   팔벌린 천사 4  하록선장 2020-02-06 1 680
      
톡 BEST 선정작
  • redskin님
  • 누베스님
  • 설산님
  • 규와서의조부님
  • 산복도로사진쟁..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