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자유게시판 Community
  • 이달 팝게 TOP 10
 
나의 조그마한 뱃지 이야기 - 낫과망치, 노동자의주먹
글쓴이 : 하록선장 등록일 : 2021-08-08 04:42:49 조회수 : 470 추천수 : 2
# 1

안녕하세요 회원님들, 슬슬 가을이 오고있습니다.
다들 여전히 건강하신가요?

저는 며칠 전에 독일이베이에서 두 개의 뱃지를 샀는데요.
"구소련의 낫과망치" 뱃지 하나와, "노동자의 주먹" 뱃지 하나입니다.
두 뱃지 모두 지름 1.90센티미터이며, 빵모자와 부니헷에 하나씩 달아놨습니다.
며칠 안에 또다른 지름품목 서울올림픽 뱃지도 도착한답니다.
그 뱃지 역시 저의 또 다른 모자에 달리겠지요.





# 2

구매 직후 타 싸이트에 지름신고를 했다가 많은 질타를 받았습니다.
소련과의 악연은 북한이라는 존재 때문에 현재진행형이니까요.
저의 친가와 외가 역시 한국전쟁의 피해자기도 해요.
두 분께선 소련과 북한에 치를 떠시지요.
저도 그렇게 교육받은 세대구요.

다만 제노사이드를 자행한 나치과 일제에 비해
소련은 유럽과 아시아에서 이들의 군대를 몰아낸 승전국이죠.
볼셰비키혁명의 발상지인 소련에서는 공산주의 실험이 실패로 끝났지만
자유주의국가들은 사민주의 사회복지국가로 발전했다는 점도 역사의 아이러니입니다.


Panasonic | DC-GX7MK3 | 2021-08-05 20:54:00
Manual | Multi-Segment | Auto WB | 1/40s | F2.8 | 0.00 EV | ISO-500 | 43.00mm | 35mm equiv 86mm | Flash not fired; Compulsory flash mode


Panasonic | DC-GX7MK3 | 2021-08-06 18:23:05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Auto WB | 1/40s | F2.8 | -0.33 EV | ISO-500 | 43.00mm | 35mm equiv 86mm | Flash not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3

그리하여 2021년 8월 5일 오후, 기다리던 뱃지가 도착했습니다.
낫과망치 뱃지는 짙은회색인 줄 알았는데 촌스러운 유광블랙이더군요.
마음에 들지않아 800방 사포로 거칠게 갈아버렸습니다.
아, 이제야 터프하게 번들거리며 폼 좀 납니다.
노동자의 주먹 뱃지는 마음에 쏙 드네요.
피의 붉은색, 금속의 구리색.
괜찮은 매치입니다.

착용샷입니다. 모델이 늘 저라서 죄송합니다.
한 회원님께서 빵모자랑 정장이 잘 어울린다고 알려주셨는데, 이 옷 뿐입니다.
얼룩무늬 부니헷은 저의 옛 전역복과 함께 해봤습니다.
이등병부터 상병까지 징하게도 맞았었네요.
전 후임들 아무도 안때렸는데...


Panasonic | DC-GX7MK3 | 2021-08-06 15:14:23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Auto WB | 1/60s | F2.8 | -0.33 EV | ISO-500 | 43.00mm | 35mm equiv 86mm | Flash not fired; Compulsory flash mode


Panasonic | DC-GX7MK3 | 2021-08-06 18:30:47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Auto WB | 1/30s | F3.2 | 0.00 EV | ISO-500 | 43.00mm | 35mm equiv 86mm | Flash not fired; Compulsory flash mode

추천 2
리플을 달아주세요. 리플은 상대방에 대한 기본 예의이자 팝코 커뮤니티의 가장 큰 힘이 됩니다.

상대방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 등 부적절한 코멘트의 경우 운영진의 판단 하에 삭제될 수 있습니다.

소셜 로그인 남겨주신 의견은 팝코넷회원 분들에게 큰 보탬과 힘이 됩니다. 새로고침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신고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113098 가면갈수록 뭐랄까 연애에 대한 마음이 식어간다해야될까?  소니A1사고싶다 2021-08-26 0 363
113097 군, 집단면역 실험 착수 3  navycyan 2021-08-26 0 446
113096 캐논에서 니콘으로 기기변경을 하였습니다.  2   몬테나 2021-08-25 0 463
113095 강경읍에 있는 강경구락부 4   mycom 2021-08-25 0 320
113094 [미술이야기] 불심으로 대동단결 - 松井光雲 (마쓰이 코운) 2   하록선장 2021-08-24 0 460
113093 비올때는 뭘찍어보면 좋을까요? 1  소니A1사고싶다 2021-08-24 0 415
113092 집근처 궁남지에 오랜만에 나갔더니..... 1   비밀일기장 2021-08-23 2 397
113091 오늘자 갯벌사진 2   os1019 2021-08-22 2 442
113090 비도오고 끄적끄적~ 2   PEBBLE1030 2021-08-21 0 427
113089 아놔 똥테러 당했습니다(협) ㄷㄷㄷ   os1019 2021-08-21 1 493
113088 현재 탄도항   os1019 2021-08-21 1 437
113087 날씩 쥑이네요   os1019 2021-08-21 1 386
113086 군위 리틀포레스트 촬영지   mycom 2021-08-21 1 371
113085 [미술이야기] 우주인의 증언 - 스콧 리스트필드 (Scott Listfield)   하록선장 2021-08-20 0 374
113084 [미술이야기] 온갖 이미지를 버무린 종교화 - 칼리안 (NFN Kalyan)   하록선장 2021-08-20 1 364
113083 수술실 의료 사고, 5년 만에 3년 징역 1  navycyan 2021-08-20 0 407
113082 남양... 대단하네요 ㄷㄷ  navycyan 2021-08-20 0 434
113081 실제상황 일까요...ㅍㅍ 2  navycyan 2021-08-19 0 530
113080 찬바람이 부는 탓 인가요 2   뭐터리 2021-08-19 0 413
113079 4단계 한 달 연장? 2  navycyan 2021-08-19 0 464
113078 06시에 만난 긴 줄.... 2   네모세상 2021-08-18 0 498
113077 밀크플레이션, 우유값 인상... 1   navycyan 2021-08-18 0 425
113076 환골탈태 갤럭시Z플립3..gif   navycyan 2021-08-18 0 707
113075 자완얼 4   하록선장 2021-08-18 2 423
113074 전주 난장2 3   mycom 2021-08-17 1 312
113073 전주 난장1 2   mycom 2021-08-17 1 301
113072 [MZ-S + DA55-300 + kodak] 여름 스냅... 2   사랑미안[김재준] 2021-08-17 1 416
113071 어디서 많이 본듯한 돔...^^ 10   네모세상 2021-08-17 1 71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댓글 이벤트
주간 자게 랭킹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