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사용기 Community
라오와 ( LAOWA ) 65mm Macro 렌즈 개봉기
글쓴이 : 하비홀릭 등록일 : 2020-03-15 12:17:59 조회수 : 929 추천수 : 0

Laowa 65mm f/2.8 2x Ultra Macro APO 렌즈는, APS-C 크기의 센서를 사용하고 있는, 후지 X-mount 에 사용할수 있는 2배율 접사렌즈입니다.
마찬가지로, 캐논 M 마운트와 소니 E 마운트 모델도 있습니다. 단순 촬영체험을 위해 대여받은 렌즈이기 때문에, 본격적인 체험기는 작성하지 않을 생각이며, 

1주일간 촬영하는 샘플 사진들을, 네이버 사진카페중에 ' 후지피플 : http://cafe.naver.com/fujipeople '과 우리 팝코넷 후지필름 톡에 올릴것입니다.

그리고, 사진과 함께 간단한 느낌들을 이야기 해드릴것입니다.


 

---------------------------------------------------------------------------------------

 


아이폰 시대의 이쁜 포장의 물결 이후로, 요즘 포장세들이 무척 단아하고 이쁜데, 이 렌즈의 포장도

그런 느낌으로 이쁨이 있습니다. 샤오미 처럼?



 

보편적으로 접할수 있는, 중국산 렌즈에 비해, 제품의 만듦새가 매우 좋고, 품질관리도 잘되고 있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 후드도 포함되어 있는데, 단체 사진에는 빠져있네요 ^^ )

 

사용중인 X-T3 에 장착했을때 사진입니다. 오늘 렌즈를 처음 봤는데, 날씬하고 X-T3에 잘 어울린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 렌즈의 조리개 날수는 9개 입니다. 보기좋은 빛망울이 만들어질것 같습니다.

 


 

후드를 제거했을때와 결합했을때를 비교해봤습니다. 이 제품은, 수동렌즈이기 때문에, 손받침에 쏘옥 들어올수 있도록, 사진과 같이 구경이 작고 긴것이 촬영에 편리합니다.

 


 

후드는 거꾸로 해서 렌즈에 장착할수 있습니다. 후드는 렌즈에 상당히 든든하게 결합됩니다.



Laowa 65mm f/2.8 2x Ultra Macro Lens 는 MF 렌즈로서, 바디와 통신할수 있는 접점부는 없습니다. 하지만, X-T3에서는 MF 렌즈 사용자를 위한 지원을 'MF 어시스트'라는 기능으로 하고 있습니다. 즉, 수동초점 렌즈 사용자에게 도움을 주는 기능이 있다는 이야기로, 디지털 스플릿, 디지털 마이크로프리즘, 그리고, 포커스 피킹을 제공하고 있고, Laowa 65mm f/2.8 렌즈에서는 그 3가지 기능의 도움을 모두 받을수 있습니다.

----------------------------------------------------------------------------------

이 렌즈는 hk 툴스렌탈에서 마련한 이벤트에 번외로 당첨이 되어(번외는 사용만 해볼수 있다고 함) 1주일간 사용해볼수 있게 되었는데, 저는 처음 가본곳이라서, 약간 찾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혹 관심있는 분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간단한 길안내를 남깁니다.​

요새는 휴대폰 길찾기로 주소만 알면 쉽게 찾아갈수 있습니다. hk툴스렌탈의 주소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38-8 1층' 이고, 아래 사진을 참고해서 가시면됩니다.

 

여기에서 간단한 개봉기를 마치며, 1주일간 재미있게 사용해보고 샘플사진들을 포스팅할것입니다.

​​













2020년 3월 14일



하비홀릭
 

 

추천 0
팝코넷은 회원여러분들이 가꾸어 가는 공간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는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멋진 코멘트 부탁드려요.
상대방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등 부적절한 코멘트의 경우 운영진의 판단하에 삭제될 수 있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

소셜 로그인 남겨주신 의견은 팝코넷회원 분들에게 큰 보탬과 힘이 됩니다. 새로고침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신고
  
△ 이전글: 여름엔 초광각! 삼양 프리미엄렌즈 XP 10mm F3.5 Zero Distortion
▽ 다음글: [HJ 리뷰] 인물사진 렌즈의 상징! RF85mm F1.2 L USM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