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 Photo&TalK
 
홍보라는 개인의 욕망, 자본주의와 인터넷시대 목록
글쓴이 : 하록선장 등록일 : 2019-03-15 20:10:19 조회수 : 527 추천수 : 5







오랫만에 팟캐스트 <사진탐구>를 들었습니다.
최신 에피소드의 타이틀은 바로 "사진가의 홍보".
지난 제 모습을 돌아보았고 동시에 미래를 궁리해보게 되었어요.

2008년부터 2012년, 제가 한국에서 미술작가로 살았던 5년의 시간입니다.
그리고 2013년부터 지금껏, 햇수로는 7년을 한국 미술판을 떠나 살아가고 있네요.
적지 않은 나이에 유학을 하겠다고 이렇게 나와 생각보다 더디게 대학생활을 마쳤습니다.
이젠 다시 돌아가면 처음부터 시작해야 할 거라는 두려움이 커집니다.
기왕 한 번 사는 인생, 끝까지 노마드로 살자는 생각도 듭니다.






1.

시간을 되돌려 17년 전으로 가봅니다.
2000년대 초엔 브로마이드를 인쇄해서 인사동 거리에 붙이고 다녔습니다.
제 친구들과의 조각 그룹전이나 교수님들의 전시포스터를 붙이던 기억이 꽤 생생하군요.

대학원에 입학해서는 생활을 위해 예고강사로 살았습니다.
그러다가 더 못참고 디지털 사진작업을 하기 시작했어요. 저도 전시를 하고 싶었거든요.
처음엔 무작정 포트폴리오를 들고 인사동 갤러리들을 찾아다녔었습니다.
한 대안공간에서 그룹전에 참여시켜주었는데, 어찌나 고맙던지요.

그리고는 아무런 소식이 없더군요. 서서히 우울증이 옵니다.
나름 자신만만했던 터라 더더욱 그랬었겠지요.
1년이 더 지난 2008년. 낙담의 연속.
그냥 작업을 더 합니다.
작업이 조금씩 변해갑니다.
작업이 꼬마나무처럼 살아납니다.

웬일로 서울시립미술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의 공모에 붙습니다.
SeMA 작가도 되고 창동레지던시에도 들어가봅니다.
개인전도 2년 연속 해봅니다.
조금 알려졌다고, 그룹전 제의가 막 들어옵니다.
매번 비슷한 작업들을 거는 것이지만, 그래도 기쁘기만 합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사진에서 조각으로 바꾸었습니다.
그 많던 그룹전이 똑 떨어집니다.
아하... 다시 처음부터 시작인가 봅니다. 무섭고 서글프지요.
겨우겨우 몇번의 그룹전에 참여하고, 마지막에 개인전을 해봅니다.
그렇게 제 한국에서의 전시는 끝이 납니다.



2.

그 때... 제 개인전은 누가 어떻게 홍보했을까요?
예, 전적으로 개인이 네오룩에 배너를 사서 거는 겁니다.
사실 갤러리도 할 수는 있지만, 기업이 사면 개인이 살 때보다 비싸기 때문에 작가들에게 돌리곤 했죠.
상단에 들어가는 큰배너와 하단에 들어가는 작은배너로 나뉘어져 있었고, 하루 당 얼마라고 명시되어 있었습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만... 절대 싸지 않았습니다.
아~ 물론 그룹전은 해당 갤러리가 전적으로 알아서 합니다.
다만 제 이름과 작업사진이 무척 짧고 건조하게 들어갈 뿐이지만요.

네오룩이 아직도 국내최대 아카이브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암튼 국내의 초기인터넷시대에 그들은 그냥 배너장사를 했습니다.
그들의 아카이브가 각 작가들의 전시경력을 보여주는 리스트인 건 맞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완벽하진 않아요. 그냥... 자본주의의 현실이지요.
돈이 없어서 네오룩 배너를 사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으니까요.
또한 네오룩이 돈받고 걸어주는 그 전시회의 사진과 서문들.
얼마나 진실되고 객관적일까요. 물론 예술에 객관성이란 게 존재하진 않지만요.
돈만 주면 아무 글이나 작품사진을 걸 수 있으니, 제겐 더 볼 일 없는 유료싸이트일 뿐입니다.



3.

사진탐구에서 언급한대로, 이젠 SNS에서 다 홍보하고 개인 홈페이지로 소통하는 세상이 왔습니다.
리플래쉬가 너무 빨라 1분 전에 올린 글도 사라지지만 가장 노출이 잘 되는 페이스북으로.
개인정보유출이 걱정되긴 하지만 어느새 한국인에게 딱 맞춰진 카카오톡으로.
노출은 어렵지만 정보의 질은 높은 개인 유튜브채널이나 웹사이트로.
현금지불 없이 개인이 자기 스스로를 홍보합니다.

자본주의 시대에 더 커진, 자금을 배제하기 시작한 인터넷 시대.
하지만 다행인지 불행인지, 직접 전시장을 가지 않아도 좋아요를 누를 수 있는 시대.
그래서 조각도 회화도 사진도 영상도 퍼포먼스도
해를 거듭할 수록 평편해져 갑니다.
현실세계에서 인터넷세계로.






좀 더 오래 살면서 이 확확 바뀌는 세상을 더 오래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그리고 저는, 언젠가 개인전을 하게 되면,
모두 함께 전시장에서 직접 만나서
맥주잔 하나씩 들고 작업이야기 살아가는 이야기하는
그런 시간을 꼭 갖고 싶어요.


★ 하록선장님의 팝코 앨범 ★
https://photo.popco.net/14163
추천 5
팝코넷은 회원여러분들이 가꾸어 가는 공간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는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멋진 코멘트 부탁드려요.
상대방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등 부적절한 코멘트의 경우 운영진의 판단하에 삭제될 수 있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

소셜 로그인 남겨주신 의견은 팝코넷회원 분들에게 큰 보탬과 힘이 됩니다. 새로고침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신고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4877 자유게시판   25.7 특가네요 7  entolic 2019-06-07 4 1605
4876 자유게시판   LX100M2 를 영입했네요~^^ 8  하늘샘 2019-06-06 2 1397
4875 자유게시판   gx85) 윤영서 치어리더  2  치어리더좋아 2019-06-05 1 1229
4874 자유게시판   P&I에서 구입한 삼각대 허접리뷰 써봤습니다.  동작구민 2019-06-05 2 455
4873 자유게시판   G9 쩔어!!!!! 우왕ㅋ굳ㅋ 대만족! 21  일단놓고말해 2019-06-04 4 1894
4872 자유게시판   gx85) 어제 하루 돌아다니면서 찍은 사진들  1  치어리더좋아 2019-06-04 1 517
4871 자유게시판   카메라 기변이 아니고 핸드폰 기변 ㅎㅎ 14  스카라무슈 2019-06-04 5 756
4870 자유게시판   라이카 10-25 f1.7 원렌즈로 찍은 공식 프로모영상 보셨습니까? 13  DONGMIN 2019-06-03 0 1320
4869 자유게시판   나사 뺀 날 10  하록선장 2019-06-03 6 555
4868 자유게시판   Salzmann die Kulturfabrik 4  하록선장 2019-06-03 3 428
4867 자유게시판   (GX85) 코엑스 kpop 걸그룹 3  치어리더좋아 2019-06-02 0 812
4866 자유게시판   P&I에 삼각대하나 구입했습니다. 2  동작구민 2019-06-02 1 580
4865 자유게시판   #S1H_vs_S1R #신상바디 #심숭생숭 #정신승리 6  어아컴 Ugly_Art_Company 2019-06-02 0 849
4864 자유게시판   뜬금없지만 gh 시리즈는 보통 언제 발매될까요? 1  lifenstory 2019-06-01 0 559
4863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g85+12-35 2.8을 쓰고있는데요  jungmin304 2019-06-01 0 609
4862 자유게시판   [gh5 + 12-35 ] 쇠고기 카레 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2  SoRu 2019-05-31 1 577
4861 자유게시판   4개월째 안 지고 있는 호접란(G9+15.8) 1  별샘 2019-05-31 1 451
4860 자유게시판   10-25 f.17렌즈 1797달러!!!!!!!! 11  양치질소년 2019-05-30 3 1167
4859 자유게시판   생애 첫 도자기수업 (Räucherstäbchen / Reisschale) 4  하록선장 2019-05-29 1 417
4858 자유게시판   라이카 12미리 들고 여행을 가보니.... 20  DONGMIN 2019-05-28 1 1253
4857 자유게시판   KOBA2019에서 S1, S1R 잠시 만져보았습니다. 7  동작구민 2019-05-26 4 1161
4856 자유게시판   마이크로 포서드용 EF렌즈 어댑터 VILTROX EF-M1 2  별샘 2019-05-24 5 770
4855 자유게시판   S1R 가성비 광각 줌렌즈^^~ 5  어아컴 Ugly_Art_Company 2019-05-22 2 1035
4854 자유게시판   동영상 심도 확보 1  즉흥사진가 2019-05-20 0 620
      
톡 BEST 선정작
  • 시간고정자/Time..님
  • bungsu님
  • 인생은나그네길님
  • 인생은나그네길님
  • 톱톱이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