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 Photo&TalK
 
비바람 부는 어느 날 밤, 인체조각에 대해 생각해보기 목록
글쓴이 : 하록선장 등록일 : 2020-02-24 22:14:18 조회수 : 503 추천수 : 1
안녕하세요 회원님들,
코로나가 극성인 이 시절, 별 탈 없이 버티고 계신지요.
저는 뭐, 아직은 괜찮습니다.



예전에 아주가끔 작가와 작업 이야기를 여기다가 한 적이 있었는데요,
요즘 인체조각을 하다보니 이런 저런 생각들이 많아지더군요.
아주아주 짧게 써보자면, 이와 같습니다.



한 작가의 작업을 순전히 형태적 관점에서만 바라보는 것은 정말 바보같은 일입니다.
형태 안에 숨어있는 이야기, 즉 작가가 보여주려는 세상을 알지못하면, 그 작가와 작업을 이해하는 건 불가능하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오늘 그 의미없는 분류를 해봤습니다.
제 작업이 어디에 존재하는지, 또는 어떻게 보이는지 알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형태 안에 숨은 이야기도 모른 채 다만 작업의 형태만으로 모든 걸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요, 사실은...
오늘 비도 오고 바람도 불어서 기분 내키는대로 주절대봤습니다.
이런 날엔 술이나 한잔 하면서 작업 이야기하는 거지요 뭐. ㅎㅎㅎ



약 3시간동안 생각한 끝에 내린 오늘의 결론 :

내 조각작업은 아직도 무미건조하고 덜 매력적이다.
내 조각작업은 해부학적으로 불완전하고 표면질감도 밋밋하다.
나는 지금보다 더 은유적이고 몽환적인 조각을 만들고 싶다.
그러니 더 많이 만들자...



Canon | Canon EOS 1000D | 2011-08-25 19:19:43
Program Normal | Multi-Segment | Auto WB | 1/60s | F4.0 | 0.00 EV | ISO-400 | 27.00mm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Christian Pontus Andersson (스웨덴, 1977) 해부학적이고 나른한 형태, 부드러운 표면, 파스텔톤의 채색, 키치와 아르누보를 넘나드는 동성애에 대한 이야기


Christophe Charbonnel (프랑스, 1967) 해부학적이고 강건한 형태, 거친 표면 , 무거운 흑백, 신화속 영웅에 대한 이야기, 월트디즈니 만화가 출신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2019-01-10 16:52:14
Manual | Centre Weighted Average | Auto WB | 1/160s | F6.3 | 0.00 EV | ISO-800 | 65.00mm | Flash not fired; Compulsory flash mode

Coderch & Malavia (스페인, 1959 1970) 해부학적이고 리드미컬한 형태, 부드러운 표면, 무채색, 무용수와 투우사 등 스페인에 대한 이야기


Daniel Gamelas (포르투갈, ?} 해부학적이고 투박한 형태, 거친 표면, 신화속 반인반수에 대한 이야기


Eirik Arnesen (노르웨이, 1990) 해부학적이고 사실적인 형태, 형태왜곡을 중시하지만 작업은 여전히 고전적임, 촘촘한 터치, 무채색, 보통 사람들의 몸에 대한 이야기


Eric van Straaten (네덜란드, 1969) 만화적인 3d 조각 (캐스팅작업을 잘 못해서 뒤늦게 3디로 전환했다고), 부드러운 표면, 가볍고 만화적인 채색, 존경하는 작가는 한스벨머, 소녀와 동물에 대한 이야기


Grzegorz Gwiazda (폴란드, 1984) 해부학적이고 극적인 형태, 로댕의 조각을 연상시키는 역동적인 포즈, 거친 표면, 실험적인 채색, 현대인에 대한 매우 은유적인 이야기


Masao Kinoshita (일본, 1971) 해부학적이고 만화적이며 고전적인 형태, 부드러운 표면, 가볍고 만화적인 채색, 보디빌딩과 종교와 신화를 연상시키는 반인반수에 대한 이야기


Xooang Choi (한국, 1975) 해부학적이고 사실적인 형태, 매우 부드러운 혹은 매우 거친 표면, 섬세한 채색, 슬픈 사람들의 초현실적인 이야기

Panasonic | DC-GX7MK3 | 2020-02-10 10:25:12
Manual | Multi-Segment | Auto WB | 1/125s | F2.5 | 0.00 EV | ISO-320 | 43.00mm | 35mm equiv 86mm | Flash not fired; Compulsory flash mode

그리고 Vishnoir (한국, 1977). 그냥, 더 열심히 살아야겠지요.



아, 제 블로그엔 작가별로 조금 더 많은 작업사진들을 올려봤습니다.
관심있으시면 한번쯤 둘러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http://blog.naver.com/vishnublanc/221821814387


★ 하록선장님의 팝코 앨범 ★
https://photo.popco.net/14163
추천 1
팝코넷은 회원여러분들이 가꾸어 가는 공간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는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멋진 코멘트 부탁드려요.
상대방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등 부적절한 코멘트의 경우 운영진의 판단하에 삭제될 수 있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

소셜 로그인 남겨주신 의견은 팝코넷회원 분들에게 큰 보탬과 힘이 됩니다. 새로고침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신고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5083 자유게시판   간만의 오디오 바꿈질 2  neodio 2020-05-23 1 168
5082 자유게시판   올림푸스코리아 철수소식, 그리고 짧은 생각 8  하록선장 2020-05-20 4 863
5081 자유게시판   올림푸스 한국에서 카메라 사업을 접네요. 16  화요일 2020-05-20 0 729
5080 자유게시판   12-35 ii 렌즈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좋네요 5  양치질소년 2020-05-18 2 497
5079 자유게시판   다수의 신고를 받아 임시 차단되었습니다.  어흥메롱 2020-05-16 0 61
5078 자유게시판   이주일동안의 사운드 후반작업이 끝났습니다! 4  하록선장 2020-05-15 3 177
5077 자유게시판   다수의 신고를 받아 임시 차단되었습니다.  어흥메롱 2020-05-09 0 46
5076 자유게시판   다수의 신고를 받아 임시 차단되었습니다.  어흥메롱 2020-05-07 0 51
5075 자유게시판   (g7+x14-42)오랜만에 파나로 돌아왔습니다 1  iue 2020-05-04 0 278
5074 자유게시판   12-35 II vs 라이카 12-60 고민입니다. 3  livewhatyoulove 2020-05-03 0 514
5073 자유게시판   시그마 L마운트 렌즈 체험 행사 하네요 1  파낫 2020-04-29 0 321
5072 자유게시판   G85 2대로 찍은 영상 2  유튜브_면과함께 2020-04-27 3 373
5071 자유게시판   GX9도 wifi로 raw 전송 되네요 2  아립 2020-04-25 0 252
5070 자유게시판   G95 사용중인분 계신가요?  아립 2020-04-23 0 267
5069 자유게시판   벙커 프로젝트 세번째 영상 - SUDDENLY  하록선장 2020-04-15 1 200
5068 자유게시판   다수의 신고를 받아 임시 차단되었습니다.  지혜쿵 2020-04-07 0 113
5067 자유게시판   유튜브 채널을 정리하는 팁이 좀 있을까요? 4  하록선장 2020-04-06 0 442
5066 자유게시판   벙커 프로젝트 - SYMPTOM  하록선장 2020-04-06 0 192
5065 자유게시판   얼어붙은 아침 4  하록선장 2020-04-01 2 282
5064 자유게시판   "나는 그저 노트북과 카메라를 수납하는 배낭이 필요했다." 4  하록선장 2020-03-31 3 893
5063 자유게시판   다수의 신고를 받아 임시 차단되었습니다.  지혜쿵 2020-03-31 0 102
5062 자유게시판   생존 신고.... 5  RTS3 T* 2020-03-29 1 282
5061 자유게시판   G9 핸드헬드멀티샷 성공 (트롤주의) 3  아립 2020-03-26 0 582
5060 자유게시판   리뉴얼된 렌즈들 성능차이가 상당하네요 3  아립 2020-03-26 1 882
    
톡 BEST 선정작
  • 인생은나그네길님
  • 톱톱이님
  • 신선생님님
  • 인생은나그네길님
  • 규와서의조부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