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弱肉强食", 그리고 "人"이라는"保护"
조금 철학적인 이야기입니다..
.
아래는 저의 생각을 말하기에 사진을 공개합니다.
.
읽는분에따라 생각이 다르실수있으시겟지만, 저의 생각일뿐이니 미리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
.
samsung | SM-A505N | 2019-08-15 14:30:49
Program Normal | Centre Weighted Average | Manual WB | 1/60s | F1.7 | -0.30 EV | ISO-100 | 3.93mm | 35mm equiv 26mm | Not Fired

.
.
.
인간은 말을 하지못하는 다른 움직이는 생명체를 동물이라고 표현하며,
.
자신들 역시 말을 할수있고 높은 지능이 있을뿐인 동물이라는것을 모르고 사람으로 달리 분류합니다.
.
이하 "인간"이라는 "동물"은 "인간"으로 통일 합니다.
.
모든 "동물"들은 생각을 할줄 알며, 마음이 있고, 그들에게도 감정이라는것이 있습니다.
.
하지만 "인간"은 다른 "동물"과 달리 "지능"이 높아 편의성을위해 자신이 살아갈 터전을 늘리고 자신들의 식량을 미리 비축하지요.
.
다른 "동물"들은 자신이 살아가기위해 음식을 구할 #터전을 일정양 넓혀두고 그 구역을 "보호"할 뿐입니다.
.
그러나, "인간"은 어떨까요?
.
잡식성인 "인간"은 자신이 살아가기 위한 "터전"을 무작정 넓혀갑니다.
.
그저 자신의 #물욕때문에말이지요.
.
식물을 위한 땅을 넓히며 다른 "동물"의 땅을 빼앗고, 육식(고기)을 위하여 다른 "동물"을 계속 해칩니다.
.
그리고 비축할수있는 방법을 더욱 발전시켜서 더 많은 "땅을 빼앗고", 더 많은" 동물"을 해칩니다.
.
다른 "동물"들은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수레바퀴가 돌아갑니다.
.
그러나, "인간"은 그저 자신의 욕구를 위해, 그저 즐거움을 위해서 다른 "동물"을 해칠뿐이지요.
.
"인간"은 같은 동물인 "인간"마저도 해칩니다.
.
"인간"으로서 모욕감이 느껴지는부분입니다.

★ ReturnOfMomeroes님의 팝코 앨범 ★
https://photo.popco.net/73362
추천 0
-스크랩 하기
-신고
  -목록보기  

사진글


사진가: 추억회귀

등록일: 2020-01-01 21:48
조회수: 429


217c0e44cef326ef32552ee3cbe640d2_1571411...jpg (1.63 MB)
△ 이전사진

무거운 짐
▽ 다음사진

11살 둘리 액자를 만들며..
  소셜 로그인 남겨주신 의견은 팝코넷회원 분들에게 큰 보탬과 힘이 됩니다. 새로고침
-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스크랩 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