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Photo&TalK
 
[NX1, 12-24] 회상의 비자숲 ... 목록
글쓴이 : 4umu 등록일 : 2020-02-24 11:26:55 조회수 : 698 추천수 : 3
















과거로의 회상이 시작되고

달콤한 속사임은 허공으로  

늙은 비자숲은 그대로인데

발걸음 멈추고 뒤돌아보니

너무 멀리 떠나와 버렸다네















SAMSUNG | NX1 | 2019-06-25 11:04:39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Auto WB | 1/15s | F5.6 | 0.00 EV | ISO-100 | 24.00mm | 35mm equiv 36mm | Not Fired
















SAMSUNG | NX1 | 2019-06-25 11:05:05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Auto WB | 1/13s | F5.6 | 0.00 EV | ISO-100 | 24.00mm | 35mm equiv 36mm | Not Fired
















SAMSUNG | NX1 | 2019-06-25 11:11:16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Auto WB | 1/8s | F5.6 | 0.00 EV | ISO-100 | 24.00mm | 35mm equiv 36mm | Not Fired
















SAMSUNG | NX1 | 2019-06-25 11:15:37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Auto WB | 1/25s | F5.6 | 0.00 EV | ISO-100 | 24.00mm | 35mm equiv 36mm | Not Fired














건강 단단히들 챙기시면서

조금만 참고 견뎌냅시다.

활기차게 한주 힘내자구여~






. 제주도 6월은 길가에 솜사탕처럼 피어난 수국이 눈을 사로잡는다.

비자림으로 향하는 곳에 수국이 함박 눈에 들어왔고 그곳에 하얀 소녀가 그림같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차를 세우지 못하고 지나친 게 지금도 아쉽고 미련이 남는다.

비자림은 제주도 신혼여행 때 다른 곳을 착각하여 잘 못 들어 왔었지만 집사람과 다정히 오솔길을 걸으며 행복했던 기억이 있는 곳이다.

혼자 걸으니 신혼의 달콤함은 없고 그때는 짧게 느껴졌지만 지금은 지친 여정에 힘이 들어서 그런지 길고 지루하게 느껴졌다.

하지만 여성 세 분의 오붓한 오솔길 동행을 촬영할 수 있어 잠시 젊은 날을 산책한 듯하다.











































★ 4umu님의 팝코 앨범 ★
https://photo.popco.net/4umu
추천 3
팝코넷은 회원여러분들이 가꾸어 가는 공간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는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멋진 코멘트 부탁드려요.
상대방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등 부적절한 코멘트의 경우 운영진의 판단하에 삭제될 수 있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

소셜 로그인 남겨주신 의견은 팝코넷회원 분들에게 큰 보탬과 힘이 됩니다. 새로고침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신고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맨위로